「모여봐요 동물의 숲」에서 갑자기 일어난 금리인하는, 이 세계가 “낙원”이 아니라는 현실을 부각시켰다.

출처 : https://headlines.yahoo.co.jp/article?a=20200507-00010000-wired-game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의 영향으로 영국이 록 다운(시장봉쇄) 되어있는 상황에서, 계속 「모여봐요 동물의 숲」에서 타란튤라를 포획하고 있었다. 「빨간 일본풍 다리」의 건설비용을 지불하기 위해서, 고독과 공포를 느끼는 작업이었다.

한밤중에 교활한 거미와 마주하며, 그렇지 않은 낮에는, 바깥에서 열심히 일을 했다. 나무를 흔들고, 바위를 두드리고, 잡을 게 없을 때까지 바다에서 낚시를 한다. 비행기 요금을 낼 여유가 있으면 다른 섬으로 가, 그 섬의 자원도 모조리 회수해서, 호주머니가 빵빵해질 때까지 저축한다.

그저 오롯이 우직하게 일할 뿐이다. 유일한 인간인 플레이어는, 어색한 동물들의 커뮤니티 안에서 살고 있다. 동물들이 섬이라는 감옥을 어슬렁어슬렁 거리고 있는 상황에서, 플레이어는 말도 안되는 부를 모아, 더 말도 안되는 빚을 변제하려고 한다. 그것이 「모여봐요 동물의 숲」에서의 생활이다. 겉모습은 귀여운 상자형태 시뮬레이션으로 보이지만, 그 안은 중독성있는 도덕극이다.

갑자기 다가온 「금리인하」

폭발적인 인기를 받고 있는 이 닌텐도의 시뮬레이션 게임은, 록 다운 생활을 즐기기 위한 최신의 방법으로 인기를 더 얻고 있다. 그것도 그럴 것이다. 어쨌든 현실세계에서는 집에 틀어박혀 있으니까, 낙원에서 들떠서 매일을 보내지 않을 수가 없다.

다만 , 「동물의 숲」은 낙원이 아니다. 말을 하는 다람쥐가 있는, 후기 자본주의의 세계다.

이 게임의 주요 결점은, 최대의 장점이기도 하다. 스트리트 뮤지션인 강아지(「토타케케」)를 자신의 섬에 데려오면, 사실상 게임 클리어를 한 것으로 되어 있다. 플레이어는 자유의 몸이지만, 그 자유 또한 환상이다. 게임에 등장하는 친절한 너구리 권력자 「타누키치」에게 관리되며, 더욱 높은 목표가 있다고 자신에게 되뇌이는 것을 영구적으로 추구해 일하는 형식이다.

그것에 따르지 않으면, 그에 해당하는 결과가 기다리고 있다. 게임 안의 중앙은행(「타누키 뱅크(너구리 은행)」)가 4월 22일, 룰에 따르지 않는 자를 바로 부수러 온 것이다.

「이번에, 독단적인 결정입니다만『예금』의 금리를 내리기로 하였습니다」

타누키 뱅크(너구리 은행)에서 온 편지에는 그렇게 쓰여 있었으며, 은행에서 사죄의 물품도 보내져 왔다.「벨주머니 러그」라는, 거의 완벽히 네이밍된 물건이다.

이 금리인하는, 시간의 조작이라는 “꼼수”를 막기 위해 도입된 것이다. 플레이어는, 게임 내의 시계를 조작하는 것을 게임내 통화 「벨」 저금의 금리를 최대화하여, 타누키치가 부과한 빚으로 얼룩진 쓰디쓴 상황에서 해방되어, 막대한 부를 얻는 것이 가능했었다.


게임 관련 일본기사를 한국어로 번역합니다.
이것은 어디까지나 자신의 실력유지를 위한 것으로, 저작권등은 원저작자가 가지고 있습니다.

Leave a Reply